요새 한참 재미들린 놈인데.. 2차 세계대전이 터지기 전 칼 짜이즈 예나 공장에서 생산된 35밀리 비오곤 무코팅 버전이다. 렌즈 뒤로 후옥(rear elements)가 엄청나게 돌출해서 필름면에 붙어있는 설계 덕분에 왜곡을 극도로 억제하고 샤프니스도 좋다고 알려져있는 렌즈다. 화질을 위해서는 렌즈를 최대한 가공해야하는데, 렌즈의 내면코팅은 전쟁이 끝나고도 한참 뒤에나 개발되었으니 렌즈 숫자를 막무가네로 늘릴 수도 없고.. 난반사를 억제하기 위해서 궁리 끝에 나온 묘책인 것 같다. 35밀리 샤프니스의 스탠더드라 할 수 있는 현행 주미크론 35밀리와 직접 비교는 아직 안해봤지만 당시에는 정말 놀랄만한 해상력을 자랑하는 렌즈였다고 한다. 짜이즈에서 이후로 나온 전후형 비오곤이나 비오메타, 플라나 등 다른 모든 35밀리 렌즈들보다 더 해상력이 좋다고 하니깐 말이다. 실제로 비교해보면 전설적 렌즈들 중 하나인 콘타렉스 디스타곤 35밀리 f/2 보다는 확실히 해상력이 조금 더 좋은 것 같다. 그런데 유감스럽게도 이 렌즈는 설계의 특성 상 전쟁전에 생산된 콘탁스 II, III에만 마운팅이 되고 전후에 생산된 IIa, IIIa에는 마운팅이 되지 않는다. 더구나 이 콘탁스 II, III 란 놈이 워낚 고장이 잦아서 사실상 이 렌즈를 쓰기 쉽지 않다. 아메데오 같은 아답타를 사용하더라도 라이카 바디에는 마운팅이 되지 않는다. 후옥이 크고 두껍게 돌출하여 걸리는 부분이 생기기 때문이다. 비오곤 21밀리의 경우는 약간만 뒷부분 부품을 조작하면 해결되지만, 이 렌즈는 그것도 그리 쉽게 되지 않는다. 가장 쉬운 해결책은 니콘에서 나온 Nikon S2, S3, SP 바디를 사용하는 것 이다. 그 중 Nikon SP는 28밀리, 35밀리 프레임을 제공하는 뷰파인더와 50밀리 프레임을 제공하는 (+85, 105, 135) 뷰파인더 이렇게 배율이 다른 2개가 함께 있는데, 덕분에 안경을 쓰고도 쾌적하게 35밀리 프레임을 다 볼 수 있다. 물론 라이카의 뷰파인더 많큼 맑고 시원하지는 않지만, 라이카의 0.72 프레임의 경우도 안경을 쓰고 있으면 100% 완벽하게 프레임을 보기 쉽지 않으니 그럭저럭 무난한 선택이라 생각된다. 어차피 이 렌즈를 쓰려면 대안은 거의 유일하다시피 하다.

이 전전형 (전쟁전에 생산된 렌즈라고 해서 약칭으로 전전형으로 부름) 비오곤의 경우 코팅이 된 것도 있고 안된 것도 있지만, 내가 가지고 있는 것은 무코팅 버전이다. 무코팅 특유의 톤이 있기는 하지만 조나 50밀리나 테사 28밀리 처럼 심하지 않고 밸런스가 비교적 잘 잡혀있다. 역광이 심하지 않은 환경에서는 컬러도 제법 그윽하게 잡낸다. 아무래도 디지털 카메라로 만들어내는 사진과는 확실히 차별화가 된다. 어차피 필름 카메라를 사용하는 것이 화질보다는 재미와 개성을 우선시하는 것을 고려한다면 유효적절한 선택이 되리라고 생각한다. 비슷한 시기에 생산된 엘마 35밀리나 주마론 35밀리 f/3.5 렌즈와 비교해보면 플레어 억제력이 상당하다. 무코팅임에도 불구하고 이들 코팅된 이들 렌즈보다 더 역광을 잘 컨트롤하는 걸 보면 라이카는 카메라 회사 짜이즈는 렌즈 회사라는 말이 헛말이 아닌 것 같다. 물론 요즈음의 현행 렌즈들만큼 역광에 강한 것은 아니고 무코팅 렌즈답게 여지없이 하이라이트가 번진다. 하지만 부드럽게 번지는 그 하이라이트의 톤이 진정한 이 렌즈의 매력이 아닐까 싶다. 이게 확 번지는 플레어와 달리 하이라이트의 경계부에만 아주 슬며시 베어나오는 것이라 마치 하늘에서 내리쬐는 햇살을 그대로 담아서 찍어놓은 듯한 느낌을 들게 하는데 현행 렌즈에서는 볼 수 없는 숭고한 느낌이 있다. 어찌보면 렌즈의 결함이기도 한데 그게 역설적으로 렌즈의 개성이 되는것이다. 이 전전형 비오곤 35밀리 렌즈는 생산량은 많았지만 오늘날에는 마운팅 문제로 사용에 제약이 안되다보니 찾는 사람이 무척 적다. 그래서 중고가격이 무척이나 저렴하다. 후기형의 칼 짜이즈 옵톤 비오곤 중 상태가 정말 좋은 민트급이 100만원이 훌쩍 넘는데도 이 전전형 비오곤은 절반도 안되는 가격에 거래된다. 하지만 상태가 아주 좋은 걸 찾기 정말 어렵다. 아무래도 오래전에 생산된 렌즈여서 그런가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라이카를 처음 사용한게 대략 2001-2002년 즈음이니깐 벌써 15년 정도 지난 것 같다. 그 사이 내 손을 지나간 카메라와 렌즈들이 너무나도 많은데, 나에게 좋은 추억을 선사한 것들에 대한 자취가 남지 않는게 아쉽다는 생각이 들곤한다. 물론 그 것들로 찍어낸 사진들이 남긴 하지만 그럼에도 아쉬운건 어쩔 수 없다. 그래서 최소한의 애정표시로 사진을 찍어두고 기록을 남겨두고자 한다. 이 렌즈는 2005년 즈음에 샌프란시스코의 한 샵에서 구입한 렌즈이다. 믿을 수 없을만큼 깨끗한 상태의 렌즈를 박스째 구입할 수 있었다. 중간에 약간 우여곡절이 있어서 내 손을 떠났다가 그 상태 그대로 다시 찾아올 수 있었다. 2005년 즈음인가 내가 좋아하는 선생님을 통하여 사진을 배울 때도 늘 내 손에 들려있던 렌즈이다. 표준이 아닌 이런 초광각렌즈로 사진을 배운다는게 좀 우습기도 하지만 덕분에 다가서는 사진에 대해서 많이 배울 수 있었던 것 같다. 나의 성향이 다가서는 것과 거리가 많이 멀다는 걸 뒤늦게 깨닳게 되었지만 그래도 그때의 배움은 나에게는 좋은 자양분이었다고 생각을 해본다. 그간 많은 21밀리 렌즈들을 사용해보았지만 역시나 이 렌즈가 최고라는 생각은 늘 변함이 없다. 나의 입맛에 딱 맞는 렌즈이다.

이 렌즈는 1958년에 소개되었던 조리개 f/4.0의 슈퍼앵글론 렌즈의 후속작으로 1963년 소개되었다. 조리개 f/4.5 ~ f/11 사이에서 최적의 해상도를 보여준다. 35밀리 포맷 렌즈에서 최고의 성능을 보여주는 렌즈군 중 하나이다. 짜이즈의 비오곤 Biogon과 곧잘 비교되는데 개인적으로 느끼기에 비오곤이 좀 더 뉴트럴하고 슈퍼앵글론은 특유의 음울한 듯한 톤으로 인해 완전히 다른 성향을 보인다. 조리개 f/4.0의 슈퍼앵글론과 비교하여 상당히 차가운 톤을 보여준다. 주미크론 35밀리 4세대나 50밀리 리지드 렌즈에 비견될 정도로 샤프하다.  색의 포화도도 매우 매우 높고 명암대비도 개방조리개 부터 꽤 강하다. 광각임에도 불구하고 배경흐림도 비교적 아름다운 톤으로 나타나는 편이다. R 렌즈로 개발된 슈퍼앵글론과 비교하자면 계조의 스케일이 일정하지 않고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덕분에 저광량에서 하이라이트부분이 부각되어 떠오르는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그 어떤 렌즈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아주 개성있고 인상적인 사진을 선사하며 암부가 깊은 탓에 흑백사진에서도 매우 강점이 있다. 올드렌즈와 현대식 렌즈의 중간 위치에 있는 렌즈인데 컬러와 흑백 모두에서 최고의 개성과 성능을 다 보여주는 몇 안되는 렌즈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라이카를 처음 사용한게 대략 2001-2002년 즈음이니깐 벌써 15년 정도 지난 것 같다. 그 사이 내 손을 지나간 카메라와 렌즈들이 너무나도 많은데, 나에게 좋은 추억을 선사한 것들에 대한 자취가 남지 않는게 아쉽다는 생각이 들곤한다. 물론 그 것들로 찍어낸 사진들이 남긴 하지만 그럼에도 아쉬운건 어쩔 수 없다. 그래서 최소한의 애정표시로 사진을 찍어두고 기록을 남겨두고자 한다. 이 렌즈는 2005년 즈음에 샌프란시스코의 한 샵에서 구입한 렌즈이다. 믿을 수 없을만큼 깨끗한 상태의 렌즈를 박스째 구입할 수 있었다. 중간에 약간 우여곡절이 있어서 내 손을 떠났다가 그 상태 그대로 다시 찾아올 수 있었다. 2005년 즈음인가 내가 좋아하는 선생님을 통하여 사진을 배울 때도 늘 내 손에 들려있던 렌즈이다. 표준이 아닌 이런 초광각렌즈로 사진을 배운다는게 좀 우습기도 하지만 덕분에 다가서는 사진에 대해서 많이 배울 수 있었던 것 같다. 나의 성향이 다가서는 것과 거리가 많이 멀다는 걸 뒤늦게 깨닳게 되었지만 그래도 그때의 배움은 나에게는 좋은 자양분이었다고 생각을 해본다. 그간 많은 21밀리 렌즈들을 사용해보았지만 역시나 이 렌즈가 최고라는 생각은 늘 변함이 없다. 나의 입맛에 딱 맞는 렌즈이다.

이 렌즈는 1958년에 소개되었던 조리개 f/4.0의 슈퍼앵글론 렌즈의 후속작으로 1963년 소개되었다. 조리개 f/4.5 ~ f/11 사이에서 최적의 해상도를 보여준다. 35밀리 포맷 렌즈에서 최고의 성능을 보여주는 렌즈군 중 하나이다. 짜이즈의 비오곤 Biogon과 곧잘 비교되는데 개인적으로 느끼기에 비오곤이 좀 더 뉴트럴하고 슈퍼앵글론은 특유의 음울한 듯한 톤으로 인해 완전히 다른 성향을 보인다. 조리개 f/4.0의 슈퍼앵글론과 비교하여 상당히 차가운 톤을 보여준다. 주미크론 35밀리 4세대나 50밀리 리지드 렌즈에 비견될 정도로 샤프하다.  색의 포화도도 매우 매우 높고 명암대비도 개방조리개 부터 꽤 강하다. 광각임에도 불구하고 배경흐림도 비교적 아름다운 톤으로 나타나는 편이다. R 렌즈로 개발된 슈퍼앵글론과 비교하자면 계조의 스케일이 일정하지 않고 어두운 부분은 더욱 어둡게 나타나는 경향이 있다. 덕분에 저광량에서 하이라이트부분이 부각되어 떠오르는 독특한 분위기를 연출하는데 그 어떤 렌즈에서도 찾아볼 수 없는 아주 개성있고 인상적인 사진을 선사하며 암부가 깊은 탓에 흑백사진에서도 매우 강점이 있다. 올드렌즈와 현대식 렌즈의 중간 위치에 있는 렌즈인데 컬러와 흑백 모두에서 최고의 개성과 성능을 다 보여주는 몇 안되는 렌즈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